최종편집 : 2024.07.25 00:41 |
뉴스검색 제휴사이트
Daum | Bing
Zum | Nate | Google
 
제일컴퓨터학원(목포 제1472호)
학생 컴퓨터(초급13만 중급16만)
학생 회계(초급12만 중급17만)
종합
연예
스포츠
광역권
지역뉴스
포토뉴스
동영상
커뮤니티

김원이 국회의원, 응급실 주취폭력 근절 위한 응급의료법 개정안 등 4개 법안 대표발의

2024/07/01 20:46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
김원이 의원 “국민 생명권 지키고 붕괴 위기의 지방 공공의료 국가가 지원하는 계기될 것”

[전남제일신문]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(목포시)이 6월 28일, 응급실 내 주취폭력 예방 및 응급실 종사자 보호를 위한 응급의료법 개정안 등 총 4개 법안을 대표발의했다.


 이번에 발의한 응급의료법 개정안은 응급의료종사자의 범위에 보안인력 등을 추가해 보호대상에 포함하고, 응급실 내 주취폭력자의 경우 형법상 감경규정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특례를 두는 게 핵심이다. 


 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코로나19 당시 전담병상으로 지정된 후 일반 환자가 급감하면서 지금까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방의료원을 지원하는 법안이다.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상 인구감소지역에 설립된 지방의료원에 대해 국가가 운영비 일부를 보조할 수 있도록 했다.


 의료법 개정안은 보건복지부가 인증한 전문병원에서 대리수술 등 불법의료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이 골자다. 전문병원 지정요건으로 최근 3년간 3개월 이상의 의료업 정지 등 제재 처분을 받은 사실이 없을 것을 추가하고, 전문병원이 3개월 이상 의료업 정지 등 처분을 받으면 전문병원 지정을 취소하도록 했다.


 결핵예방법 개정안은 결핵을 보다 효율적으로 예방·관리하기 위한 방안이다. 현행법상 의료기관과 학교, 아동복지시설 등의 장은 종사자·교직원에게 결핵검진 등을 실시할 의무가 있으나, 그 결과를 지자체나 질병관리청에 보고하는 규정은 없다. 이에 개정안은 해당 시설의 장이 결핵검진 등을 실시하면 관할 지자체에 보고하도록 하고, 각 지자체는 그 내용을 질병관리청에 통보하도록 했다. 


 김원이 의원은 “대표발의한 법안을 통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권을 지키고 의료기관 종사자를 적극 보호하는 한편, 붕괴 위기에 처한 지방 공공의료를 국가가 두텁게 지원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”고 전했다.

[ 박희진 기자 ]
 
Copyright ⓒ 전남제일신문(jeilnews.com)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 
Visitor's 현황 / 오늘방문자 : 24,318명 / 어제방문자 : 34,730명 / 누적방문자 : 59,831,018


















화제의 포토

화제의 포토더보기

    화제의동영상

    화제의 동영상
    • 회사소개
    • 보도방침
    • 광고안내
    • 제휴·광고문의
    • 기사제보
    • 고객센터
    • 저작권정책
    • 회원약관
  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
  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  • RSS
    • 전남제일신문 | 등록일: 2011년 8월 18일 / 등록번호: 전남 아00150 /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416-11
      대표전화: 061-278-3222 / 광고문의: 061-278-3111 / FAX: 061-278-9222 / EMAIL: jeilnews@hanmail.net
      발행인·편집인: (유)제일미디어 박희진 대표 /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: 박정민 팀장
      사업자등록번호: 411-81-80052 /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
      Copyright ⓒ 2011 전남제일신문(jeilnews.com) All right reserved.
      전남제일신문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